부산 지역총생산 전국 비중 2년 연속 상승

부산의 지역총생산 전국 비중이 2년 연속 높아졌습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15년 지역계정통계를 보면 부산의 지역총생산(GRDP)은 78조4천억원으로,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1%에 달했습니다.

부산의 지역총생산 전국 비중은 2008년 5.47%에서 계속 떨어져 2013년에는 4.92%까지 낮아졌습니다.

2014년 4.96%를 기록하면서 6년 만에 반등했고, 2015년에도 0.05%포인트 높아져 2년 연속 상승했습니다.

2015년 부산의 경제성장률은 3.1%로 전국 평균 2.8%보다 높게 나타났습니다.

부산 경제성장률은 2013년 1.8%로 전국 평균 2.8%보다 1.0% 포인트 낮았으나 2014년 3.3%로 높아졌고 2015년에도 전국 평균을 웃돌면서 3.1%의 성장률을 기록했습니다.

부산이 2015년 지역총소득은 88조5천억원으로 2014년보다 3조7천억원 증가해 전국 4위를 유지했습니다.

지역총생산과 비교해서도 10조1천억원 높습니다.

지역총소득은 지역총생산에서 지역 외 유출입 소득을 가감해 산출하는 것으로, 지역총생산보다 지역총소득이 높다는 것은 부산이 외부로부터 소득이 유입되는 도시임을 의미합니다.

1인당 개인소득은 1천720만원으로 울산과 서울에 이어 전국 3위 수준입니다.

1인당 민간소비 역시 1천535만원으로 3위권입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의 종합적인 경제상황과 시민들의 삶의 질을 나타내는 경제지표는 지난해까지 그리 나쁘지 않았다”며 “하지만 올해와 내년 이후에는 조선·해운산업의 구조조정 등으로 서민경제에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