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미륵산 해맞이…곳곳 소망 기원

{앵커:
새해 첫 날을 맞아 해맞이로 유명한 부산 경남의 명소는 오늘 새벽 많은 인파로 붐볐습니다.

새해 소망을 빌며 힘찬 한 해의
출발을 알렸는데요.

경남 통영의 미륵산 정상 해맞이를
비롯한 부산경남지역의 해맞이 모습을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어둠이 가시지 않은
경남 통영시 미륵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계단으로
인파가 이어집니다.

정상의 표지석에서는
기념사진 촬영이 한창입니다.

{박종범 신은영/경기도 수원시/올해 초에 결혼하는데요,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살면 좋겠습니다.}

7시 반을 조금 넘기면서
기다리던 일출이 시작됩니다.

다도해의 섬과 옅은 안개를 뚫고
선명하게 솟아오른 해는
2017년의 힘찬 시작을 알렸습니다.

2017년 새해 첫날 일출을 산 정상에서 바라본 시민들은 저마다의 소원을 빌며 한 해의 평안을 기원했습니다.

경남 통영의 미륵산 정상으로 가는
케이블카는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이들을 위해 평소보다 빠른
6시에 운행이 시작됐습니다.

{최성식/부산시 우동/태양만큼 우리 가정이 우리 사회가 밝아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경애/경남 통영시/가족들 모두 건강하고 올해 하는 일 대박나기를 빌었습니다.}

부산 해운대와 광안대교, 광안리해수욕장 등 부산 곳곳에서도
해맞이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수십만의 해맞이 인파는 다양한
공연도 즐기면 행복한 한 해를
소망했습니다.

조류 인플루엔자의 영향으로
경남지역의 공식 해맞이 행사는
줄어들었지만 새해 첫 해를 보며
소망을 기원하려는 시민들의 발길은
어김없이 이어졌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