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능할 것 같았던 日영사관앞 소녀상 신의 한 수

우여곡절 끝에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건립된 소녀상은 왜 후문이 아닌 인근 30m 담장 앞에 설치됐을까?
지난달 28일 시민단체가 기습적으로 설치했다가 강제철거된 뒤 이틀 만에 재설치되는 등 “롤러코스터를 타듯” 긴박하게 건립된 소녀상 위치가 그동안 1인 시위가 진행된 일본영사관 후문이 아니어서 궁금증을 자아냈습니다.

2015년 말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반발해 결성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 1년간 일본영사관 정문과 후문에서 350일 넘게 1인 시위를 해왔습니다.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고, 10억 엔과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맞바꾸려는 시도에 또 다른 소녀상 건립으로 맞서겠다는 취지였습니다.

소녀상 건립 장소는 당연히 일본영사관 정문이나 후문이 될 것으로 보였습니다.

실제 추진위도 애초 일본영사관 정문보다 인도 폭이 넓어 설치가 용이한 후문을 소녀상 위치로 유력하게 검토했습니다.

하지만 후문 앞에 소녀상을 설치하면 시민 통행에 방해되고, 후문으로 드나드는 영사관 차량에 소녀상이 자칫 훼손될 가능성을 우려했습니다.

추진위는 수차례 논의 끝에 일본영사관 후문에서 30m가량 떨어진 영사관 담장 앞을 소녀상 위치로 최종 낙점했습니다.

영사관 담장 앞은 도시철도 엘리베이터로 한 면이 막혀 있어 소녀상 훼손 우려도 적고 통행에 불편을 주지 않는 데다, 담장 너머로 영사관 게양대의 일장기가 보여 상징성도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추진위의 한발 빠른 일본영사관 담장 앞 소녀상 설치는 “신의 한 수”가 됐습니다.

추진위는 지난달 31일로 예고한 제막식을 사흘 앞둔 28일 일본영사관 담장 앞 인도에 기습적으로 소녀상을 설치했습니다. 이날은 한일 위안부 합의 1주년이기도 했습니다.

이날 추진위는 위안부 수요집회를 마친 뒤 일본영사관 후문 앞 1인 시위에 경찰 병력의 이목이 쏠려있는 사이 지게차를 이용해 무게 1.7t의 소녀상을 내려놨습니다.

소녀상을 뒤늦게 발견한 경찰이 주변을 둘러싸고 동구청의 행정대집행으로 4시간 만에 농성자 30여 명이 강제해산되고 소녀상은 철거됐지만, 이후 비난 여론이 쇄도하며 결국 동구청의 소녀상 설치 묵인을 끌어냈습니다.

김미진 부산우리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2일 “영사관 담장 앞을 소녀상의 최적 입지로 보고 비밀리에 설치를 추진했다”며 “소녀상을 재설치할 수 있게 도움을 주민 시민에게 다시 한 번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에 대해 “지자체가 판단할 사항”이라고 한 외교부가 소녀상 설치 후 국제 관행을 이유로 사실상 소녀상 이전 입장을 밝혔고, 일본 정부도 철거를 요구해 소녀상을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