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인사철에도 축하 난 실종…화훼소비 꽁꽁

연말연시 인사철을 맞고도 관공서에서 축하 난의 모습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연말 어수선한 정국과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여파로 화훼농가의 인사철 대목이 아예 사라졌습니다.

2일 자로 전체 직원의 승진과 전보 인사를 한 부산시에는 책상과 간단한 사물을 옮기는 직원들만 분주할 뿐 인사 시즌이라는 사실을 알아채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예년에는 연말 인사철이 되면 자리 이동과 함께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축하 난과 화분이 연신 배달됐습니다.

화훼농가에서는 2월 졸업 시즌에는 못 미치지만, 연말 관공서 인사철이 사실상 대목에 해당합니다.

전체 화훼 소비량의 85%가 경조사용으로 소비되는 사실에서 짐작할 수 있듯 결혼식과 장례식 등 일상적인 관혼상제 외에 관공서 인사철은 축하 난 등 소비가 집중되는 시기입니다.

하지만 올해는 일부 자리를 옮긴 직원들의 가족이나 친지가 보내는 몇몇 축하 난 정도가 고작입니다.

연말 인사에서 수백 명이 자리를 옮기고 승진하는 부산시에서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수백 개에서 많게는 1천여 개 이상의 축하 난과 화분이 각 사무실에 진열되곤 했습니다.

지난해 10월 김영란법 시행으로 5만 원 이상의 선물이 금지되면서 인사철 축하 난을 보내는 관례도 사실상 사라진 것입니다.

축하 난의 경우 5만 원 미만짜리도 많이 있지만 불필요한 오해나 괜한 의심을 사지 않기 위해 아예 생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승진이나 영전을 축하하는 축전이나 스마트폰 메시지가 축하 난을 대신하고 있습니다.

부이사관으로 승진한 한 직원은 “예년 같으면 축하 난이나 화분, 꽃다발 등이 처치 곤란일 정도로 많이 도착하곤 했지만, 올해는 정국 혼란과 김영란법 시행으로 이 같은 분위기가 싹 사라졌다”며 “축하 난을 대신해 지인 등으로부터 스마트폰 문자나 메신저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문제는 인사철 축하 난 실종이 관공서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는 점입니다.

올해 들어 100여 명 이상 부·점·실장급 인사를 한 BNK부산은행은 예년에 비해 많게는 80% 이상 축하 난과 화분 배달이 줄었습니다.

부산은행은 지난해부터 거래처 등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인사철 축하 난을 자제하고는 있지만, 올해는 축하 난을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감소 폭이 컸습니다.

올해 승진한 본부부서 한 부장의 경우 대외업무를 맡는 업무 특성상 예년에는 10여 개 이상의 축하 난과 화분이 배달되곤 했지만, 올해는 축하 난 1개만 도착했을 뿐입니다.

부산·경남화훼원예농협 관계자는 “김영란법 시행으로 화훼산업은 다른 산업에 비해 가장 큰 폭의 매출감소에 시달리고 있다”며 “연말연시 꽃 소비와 인사철 축하 난 수요가 아예 사라지면서 매출이 절반 이상 줄었다”며 대책을 호소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