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식품 가짜 홍삼액 함유 제품 판매 사과문

건강제품 유통업체인 천호식품이 가짜 홍삼액이 함유된 제품을 판매했다가 사과문을 냈습니다.

천호식품은 3일 자사 홈페이지에 “한국인삼제품협회 회장과 부회장이 운영하는 회사의 홍삼 농축액에서 원산지를 허위로 작성해 속이고 일부 첨가물을 넣는 등의 부도덕한 행위가 밝혀졌다”며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천호식품은 이곳으로부터 원료를 공급받아 홍삼 관련 제품을 만들어 판매해 왔습니다.

가짜 홍삼액을 만들어 공급한 업체가 지난해 12월 검찰에 적발되면서 천호식품도 이 사실을 알았다는 것입니다.

문제가 된 천호식품 제품은 “6년근 홍삼만을”(제품 유효기한 2017년 1월 17일∼2017년 10월 16일), “6년근 홍삼진액”(2017년 8월 25일∼2017년 11월 7일), “쥬아베홍삼”(2017년 3월 27일∼2017년 8월 21일), “스코어업”(2017년 8월 30일∼2017년 10월 26일) 등 4개입니다.

천호식품은 해당 원료를 즉각 폐기했으며, 남은 양과 상관없이 모두 환불이나 교환해 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천호식품 측은 “홍삼농축액이 입고될 때마다 홍삼의 유효성분인 진세노사이드 함량을 철저하게 검사해 기준치에 적합한 원료만 제품에 사용했지만 원료 공급업체에서 당성분을 의도적으로 높이는 물질을 소량 혼입하면 육안검사와 성분검사로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