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강제연행 경찰 고소 검토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지난달 28일 동구청의 행정대집행 때 농성자를 연행한 경찰에 대해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소를 검토 중이라고 4일 밝혔습니다.

4일 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민단체가소녀상에 사죄하는 아베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습니다.

추진위는 이날 부산 동구청 일본영사관 앞에서 연 위안부 수요시위 25주년 기념 기자회견에서 “동구청이 직원을 동원해 신분을 밝히지 않고, 소녀상 철거 계고 통지도 없이 행정대집행에 나선 것은 불법적인 행정집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추진위는 “구청의 위법한 행정대집행에 맞서 소녀상을 지키려고 한 농성자를 공무집행방해로 연행한 경찰 역시 불법을 저질렀다”며 “법률 검토를 거쳐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경찰을 고소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추진위는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을 이전하라는 외교부와 철거를 요구하는 일본 정부로부터 시민이 힘을 합쳐 소녀상을 지켜야 하며 한일 정부가 맺은 위안부 합의를 전면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015년 말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반발해 결성된 추진위는 지난달 28일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기습 설치했다가 강제 철거당한 뒤 시민의 지지여론에 힘입어 다시 소녀상을 설치했습니다.

추진위는 시민의 힘으로 설치한 소녀상을 공공조형물로 등록해달라고 부산시와 동구청에 요구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