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외유성' 수학여행 사전답사, 교육청 조사

{앵커:

퇴직을 앞둔 학교장의 수학여행 사전답사에 대한 KNN보도와 관련해
교육청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사실상 외유성 사전답사로 드러나면서교육청은 이번에는 실무진들이 직접
사전답사를 다시 다녀오라고
통보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사립고등학교.

다음달 명예퇴직을 앞둔 학교장과
이번달 퇴임한 행정실장이 예년보다
두달이나 앞당겨 수학여행 사전답사를 다녀오면서 외유성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학교 관계자/"퇴직을 앞둔 두분이 다녀왔다는 것은 수학여행을 하나의 개인적인 여행으로 생각하는 관행에서 시작된 것 같습니다."}

수학여행 시기에 학교에 남아 있지
않을 사람들이 새학기 인사도 나기
전에 답사를 다녀오면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타학교 관계자/"3월 초순이나 한달전에 가는데 왜냐하면 담임
인선이라는 것이 안된 상황에서 12월에 갔다는 것이 퇴임을 앞두고 있다고 하면 오해의 소지가 있습니다."}

KNN의 보도이후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해 실태조사에 착수했습니다.

교육청 매뉴얼에는 안전에 중점을 두고 학생들을 인솔하는 실무자 위주로 수학여행 사전답사가 실시돼야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그러나 전혀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퇴직을 앞둔 교장과 행정실장이
사전답사를 다녀온 것도 부적절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오진희/부산시교육청 기획총괄 서기관/"현장 안전에 중점을 두어 실제 업무 담당자 또는 인솔자 중심으로 운영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해당 학교에서는 실제 업무 담당자 또는 인솔자가 아닌 행정실장과 교장이 포함된 것은 매뉴얼과 맞지 않는 부분입니다."}

교육청은 이에따라 해당 실무자가
사전답사를 다시 다녀오라는 통보를 내렸습니다.

{오진희/부산시교육청 기획총괄서기관/"수학여행 실시전 실제 운영 담당자로 구성된 사전답사를 실시하도록 조치 했습니다. 그리고 해당 학교 수학여행 실시 이전에 안전하고 교육적인 운영이 되도록 매뉴얼 준수 등 대면 컨설팅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교육청은 또, 다른 학교에서도
이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