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이 살길…부산 올해 중소기업 1천783곳 지원

올해 부산시가 57억원을 들여 1천783개사의 지역 중소기업 수출 지원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지역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 촉진을 위한 2017 통상진흥종합계획을 마련했다고 9일 밝혔습니다.

올해 통상진흥종합계획은 “지역 기업 글로벌화를 통한 경제부흥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해외마케팅, 수출경쟁력 제고, 무역대응력 강화 등 4개 분야 지원 방안을 담고 있습니다.

시는 먼저 해외마케팅 통합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수출 성장사다리 구축을 위한 글로벌 수출 스타기업을 육성합니다.

한국남부발전과 함께 에너지 유망기업 수출동행사업을 추진해 기업이 글로벌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또 홈쇼핑 진출 지원과 중국 온라인 및 모바일 전자상거래 지원 등으로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 활성화 사업을 올해부터 새로 추진합니다.

수출 시장과 품목의 다변화를 위한 신흥시장 개척에도 나섭니다.

부산시는 올해에만 13차례에 걸쳐 모두 18개국에 무역사절단을 파견하고, 세계 17개국에서 열리는 해외전시회에 지역 기업의 참가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조선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전문무역상사를 활용해 시장개척단을 파견하고 베트남, 인도, 이란 등 신흥시장 판로개척을 지원합니다.

이밖에 중국 소비재 시장 공략을 위해 청두, 상하이, 톈진, 정저우 등에 부산상품관을 운영해 온라인과 모바일 판로개척을 돕습니다.

부산시는 이 같은 내용으로 20일 오후 2시 벡스코에서 2017 해외통상진흥사업 설명회를 열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