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보수동 책방골목 동네 확 바꾼다…도시재생 돌입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 동네 확 바꾼다…도시재생 돌입

부산 중구 보수동과 대청동, 서구 동대신1, 2, 3동이 올해 “산복도로 르네상스”로 도시재생에 나섭니다.

부산시는 올해 보수동과 대청동, 동대신동을 대상으로 모두 70억원을 들여 20여 개 도시재생 사업을 하는 “산복도로 르네상스” 7차연도 사업을 벌인다고 11일 밝혔습니다.

이번 사업구역은 망양로 시·종착지, 우수한 조망경관, 보수동 책방골목 등 지역적 자산을 보유하고 있지만, 원도심 특성상 빈집이나 버려진 집이 많고 기반시설이 낡아 도시재생이 시급한 곳입니다.

부산시는 올해 망양로 가로환경 개선사업으로 산배알길 풍경 특화사업을 벌이고 하늘주차장 57개소와 옥상 정원만들기 100개소 등 정비사업을 시작합니다.

또 도자기공방과 원예활동 시설을 만들고, 마을공동작업장과 마을지기사무소 등을 갖춘 하늘전망대을 조성합니다.

이밖에 서부 산복도로 조성사업의 하나로 복합커뮤니티센터도 만듭니다.

부산시는 이에 앞서 2011년부터 동구 영주동과 초량동 지역을 시작으로 지난해 부산진구 가야동과 개금동 등 산복도로 구간에 도시재생사업인 “부산 산복도로 르네상스” 사업을 벌여왔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