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고 차 막혀서…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

“시끄럽고 차 막혀서”…부산 소녀상 주변 현수막 훼손(종합)

경찰, 40대 남성 특수손괴 혐의 검거…구속영장 신청 예정

지난 6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걸린 현수막을 찢은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소녀상 철거 당시 시위로 시끄럽고 교통정체가 심해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범행 이유를 밝혔습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1일 특수손괴 혐의로 이모(42)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40분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설치된 플래카드 12개 중 4개를 흉기로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일본영사관에서 약 1㎞ 정도 떨어진 아파트에 사는 이씨는 지난달 28일 시민단체가 일본영사관 앞 인도에 기습적으로 소녀상을 설치한 뒤 구청과 경찰이 강제철거에 나서면서 4시간 넘게 주변 교통이 막히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씨는 새벽 집에서 나와 소녀상 주변을 배회하다가 미리 준비한 커터칼로 현수막을 찢은 뒤 귀가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집회 시위로 너무 시끄럽고 교통정체가 심했다”며 “일부 시위대가 경찰에 욕하는 것을 보면서 화가 났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TV를 분석해 이씨의 동선을 추적해 11일 오전 경북의 한 회사로 출근하는 이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이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현수막에는 한일 군사협정 철회,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 철회, 일본의 사죄 등을 촉구하는 글과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건립을 위해 힘을 모아 준 시민에게 감사하는 글이 적혀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