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의처증 70대 남편, 아내 살해 후 자살

11일 오전 10시 13분쯤 부산의 한 맨션 2층 안방에 A씨와 아내 B씨가 숨져 있는 것을 A씨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딸은 “집으로 잠시 와달라” 아버지의 전화를 받고 부모가 사는 집에 갔다가 아버지 A씨가 자신을 흉기로 위협하자 집 밖으로 나와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경찰과 119구조대는 안에서 잠긴 현관문을 강제로 열고 집 안으로 진입했으나 A씨 부부는 이미 숨진 뒤였습니다.

시신을 감식한 경찰은 A씨가 흉기로 아내를 살해하고 자신은 통신선으로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의처증 관련 질환을 앓았다는 가족들의 말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