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Player1로 보기 Flash Player2로 보기 Html5 Player로 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올해 CES의 승자는 AI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

조회수1.45K의견0
{앵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전자제품 전시회 ces에는 미래 기술의 화두가 된 인공지능과 가상 현실을 활용한 제품들이 대거 선보였는데요. 하지만 올해 ces의 진정한 승자는 제품이 아니었습니다. 아마존이 개발한 ai 음성비서 '알렉사'인데요. 자사의 스피커 뿐 아니라 타사의 각종 iot 제품에도 탑재된 알렉사의 존재감이 두드러졌습니다. } {리포트} lg 전자가 이번 ces에 출품한 허브 로봇입니다. 음악을 연주하며 춤을 추는 앙증맞은 사이즈의 이 로봇은 6개 유력 매체로부터 상을 받았습니다. 사물인터넷, iot 기술을 활용한 이 제품은 스마트 tv,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과 조명, 보안시스템 등을 제어하며 집사 역할을 하게 될 것입니다. lg의 또다른 스마트 가전제품인 냉장고 '디오스 빌트인' 역시 주목받은 가전제품 중 하납니다. 레노버가 선보인 인공지능 스마트 스피커 '레노버 스마트 어시스턴트'도 방문객들의 눈도장을 받았습니다 . 그런데 이 제품들은 모두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아마존의 ai 음성비서 '알렉사'를 탑재했다는 겁니다. {로저 첸(cnet 기술 뉴스 에디터)/"아마존이 자사의 제품을 물리적으로 선보이지도 않았으면서도 이 전시회를 장악했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음성 인식과 ai는 최신 트렌드입니다. 많은 기업들이 이 유행에 합류하려고 경쟁하고 있죠"} 알렉사의 개발사인 아마존이 출시한 스마트 스피커 '에코'가 시장을 선점한 가운데, 구글은 '구글홈'을, 애플은 '시리'를 출시해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ces는 인공지능과 가상현실*증강현실 기술에 초점을 맞춘 제품들이 대거 등장해 화제를 모았는데요. 올해의 ces는 눈에 보이는 제품이 아닌, 보이지 않는 기술력으로 승부를 건 아마존 알렉사에 장악당한 무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knn 월드뉴스 홍순빈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