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화단 돌진…급발진 주장

오늘 오전 10시쯤 부산 기장군의
한 아파트에서 72살 A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화단을 들이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해당 운전자는 시동을 켜는 순간
갑자기 차량이 후진했다면서
급발진 가능성을 주장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