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농구 별들의 무대…15일 용인서 올스타전

삼성생명 2016-2017 여자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5일 오후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립니다.

15회째인 올스타전은 아산 우리은행·구리 KDB생명·부천 KEB하나은행이 핑크스타, 용인 삼성생명·인천 신한은행·청주 국민은행이 블루스타로 팀을 나눠 대결합니다.

선수단은 팬 투표 80%와 기자단 투표 20%를 합산해 득표 상위 국내 선수 5명과 외국인 선수 4명, 감독 추천 국내 선수 3명 등 총 12명으로 구성됐습니다.

핑크스타에는 팬 투표를 통해 박혜진·임영희, 이경은·한채진, 강이슬이 선발됐습니다.

블루스타는 고아라·배혜윤, 김단비·김연주, 강아정이 선발 출전합니다.

블루스타의 김단비가 국내 선수 가운데 최다 득표 4천304표를 받았고, 핑크스타의 크리스마스가 외국인 선수 가운데 최다 득표 5천650표를 기록했습니다.

올스타전에서는 본 경기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가 마련됐다.

경기에 앞서 유소녀 올스타전이 열리고, 여자프로농구 3년차 이하 선수들로 구성된 라이징 스타와 연예인 농구단의 오프닝 경기도 준비됐습니다.

연예인 농구단은 가수 박진영과 배우 오만석, 여욱환, 개그맨 정범균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됐습니다.

구단별로 2명씩 총 12명이 참가하는 3점슛 콘테스트에는 박하나가 3년 연속 우승에 도전합니다.

센터 3점슛 최고 성공률 보유자 배혜윤과 존쿠엘 존스의 3점슛 대결과 6개 구단 감독들과 선수들이 함께하는 인간 볼링 대결도 진행됩니다.

또한 특급신인 박지수와 김지영이 올스타전을 위한 특별무대를 준비했고, 올 시즌 선발된 신인 선수들의 댄스공연도 펼쳐집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