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가에서 택시가 차량 9대 추돌

어제(15) 밤 9시 쯤
부산 동구의 한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택시가 주차된 차량 9대를 잇따라
들이 받는 사고가 났습니다.

당시 택시는 서행중이라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경찰은 택시기사 64살 A씨가
고양이를 피하려다 사고가 났다는
진술과 차량 블랙박스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