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학교 유해 우레탄 트랙 교체 지연

유해물질이 검출된 울산 일부 학교 우레탄 트랙의 친환경 제품 교체가 지연돼 3월 개학 후에도 학생들의 운동장 사용이 제한될 전망입니다.

울산시교육청은 지난해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된 우레탄 트랙 76곳을 확인했습니다. 이 가운데 하자보수 기간 중인 20곳은 교육청과 해당 업체가 협의해 올해 상반기에 교체를 완료할 방침입니다.

나머지 56곳 중 14곳은 마사토로 교체를 완료했고, 42곳은 우레탄 철거만 완료한 상태라고 교육청이 16일 밝혔습니다.

42곳 중 초등학교는 17곳, 중학교는 14곳, 고등학교는 10곳, 특수학교는 1곳이다. 시교육청은 오는 5월까지 이들 학교 트랙을 친환경 우레탄으로 교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처럼 교체가 지연되는 것은 KS 규정이 강화됐기 때문입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업체들이 강화된 기준에 맞춰 제품을 생산하는데 2∼3개월 정도 걸리고, 새 제품을 시공하는 데도 시간이 걸린다”며 “교육청에서 교체 예산 43억원을 확보하고 있어 기준을 충족하는 제품이 있으면 곧바로 시공하는 등 교체를 앞당겨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우레탄 트랙 외에도 농구장, 족구장 등 학교 다목적구장 역시 52곳 중 37곳에서 유해성 물질 검출돼 교체를 앞두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