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연루 의혹 이장호 전 은행장 출석

엘시티 비리 사건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장호 전 부산은행장이
조금 전 오전 9시 반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이 전 은행장은
혐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검찰에서
대답하겠다고만 답하고 청사로
들어갔습니다.

부산지검 엘시티 수사팀은
이영복 엘시티 회장에게 거액을
빌려주고 되돌려 받는 과정에서
통상적인 이자보다 많은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검찰은 이 전 회장이 부산은행의
엘시티 대출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대가였는지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