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에 국내최대 태양관발전마을 조성

주택 500가구가 에너지를 자급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태양광발전 마을이 울산에 조성됩니다.

울산시 남구는 삼호동 와와공원 일원 단독주택과 저층 빌라가 밀집한 주택가를 대상으로 “그린빌리지 조성사업”을 오는 6월 완료 목표로 추진한다고 18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총 500가구 주택 옥상에 2∼3㎾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를 스스로 생산하는 친환경 마을을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총 26억원이 투입됩니다.

사업이 완료되면 각 주택이 낮 동안 햇빛으로 전력을 생산해 한전으로 보내고, 주민들은 보낸 만큼의 전기를 공짜로 사용하게 됩니다.

가구당 한 달 평균 3만원가량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마을 전체로는 연간 200만㎾의 전력을 생산하고, 그 결과 1천500t가량의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최근 국내에서 자치단체나 정부 산하 기관 주도로 주택 밀집지나 농·어촌에 태양광 발전기를 보급하는 사업이 활발하지만, 한 마을에서 500가구 단위로 태양광 발전기를 설치하는 것은 전례가 없었습니다. 대개 수십 가구 단위가 많고, 규모가 크다 해도 100∼150가구 수준입니다. 대규모 사업을 할 만한 대상지가 마땅치 않은 데다, 대상지를 정하더라도 주민 참여도가 높지 않아서입니다.

주민들은 정부나 지자체 지원금을 받더라도 최소 100만원 넘게 자부담하기 때문에 동참을 꺼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구는 그러나 이미 사업 목표를 초과하는 550가구의 동의를 받았습니다. 주택 노후도 등을 따져 태양광 발전기 설치가 적합하지 않은 50가구를 추려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런 호응은 가구당 자부담 금액이 30만원 수준이어서 가능했다고 남구는 설명했습니다.

남구는 태화강변 삼호철새마을 조성사업의 하나로 태양광 발전설비 구축을 추진, 10억원의 국비를 확보했습니다.

애초 정부는 다른 지역과 형평성을 고려해 국비 지원에 소극적이었으나, 남구는 철새 분변에 따른 주민 피해를 보상한다는 차원에서 사업이 필요하다며 당위성을 어필했습니다.

사업 대상지 마을과 접한 태화강변은 겨울에 떼까마귀와 갈까마귀 5만∼6만 마리, 여름에 백로 8천여 마리가 서식하는 국내 대표적인 철새도래지입니다.

태화강은 전국적인 생태 명소라는 명성을 얻었지만, 인근 주민들은 옥상에 널어놓은 빨래나 자동차에 떨어지는 철새 분변과 악취로 고통을 겪어왔습니다.

남구는 그린빌리지와 더불어 철새홍보관, 게스트하우스, 철새거리 등을 조성해 일대를 철새를 주제로 한 생태관광지로 조성할 예정입니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도심의 낡은 주택가가 전국을 대표하는 친환경 마을로 변모하고, 철새마을 관광 인프라까지 조성되면 관광명소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