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지하철 노조간부 40명 무더기 징계 논란

부산교통공사가 지하철 노조 간부
40명에 대한 중징계 방침을
내놓으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부산교통공사는 오늘(20),
징계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9월부터
3차례 벌인 지하철 파업을
불법 행위로 보고 노조간부 40명에
대한 중징계 방침을 내놓았습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