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학교 위 고압 송전선 문제, 해결 실마리

{앵커:
학교 위를 가로지는 위험한
고압선 문제 지난해 저희 KNN이
집중보도해 드렸습니다.

송전선을 지중화해야 하지만
비용을 누가 내느냐를 두고
갈등이 이어져왔는데요.

어제(20) 국가나 한전이 전액을
부담할 수 있도록 하는 보고서가
국회를 통과해 해결의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15만 4천볼트짜리 고압선이
학교 운동장 한가운데를
가로 지릅니다.

가까운 초등학교는 건물 바로 옆에
고압선로가 걸려 있습니다.

현행법상 문제 없다지만
국내 전자파 노출 기준이 외국에 비해 최대 200배 정도로 높아 학생들의 건강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고압선을 지중화해야 하지만 비용을 누가 내느냐를 놓고 갈등이 이어왔는데 문제가 해결될 전망입니다.

학교 횡단 송전선로의 지중화 비용을 국가나 한전이 부담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경수/국회의원/"작년말에 한전과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해서 관련 예산은 확정이 됐습니다. 이제는 1,2월 중으로 각 학교별로 지중화 사업 계획을 세워서 실제로 사업을 추진하는 단계가 남아 있습니다."}

이같은 내용이 담긴 국정감사 결과보고서가 어제(20) 국회에서 채택됐습니다.

정책협의회를 통해 자세한 방안이
논의되게 됩니다.

학생들이 전자파에 노출되는 문제를 사전에 차단하는 법안도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학교 주변 경계 200미터 안에
송전철탑과 송전선로, 변전소와 같은
송*변전시설를 설치하지 못하도록
하는 개정안입니다.

{박재호/국회의원/"학생들에게 인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런 유해환경은 옮겨야 한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이 법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고압선 지중화와 송변전시설
학교 주변 설치 금지를 통해
학생들이 전자파의 위험에서
벗어날 것이 기대됩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