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전국이 꽁꽁 바다도 차량도

{앵커:

오늘 하루 얼마나 추우셨습니까?

출근길 부산경남이 꽁꽁 얼어붙었는데요,

일부 지역에선 바닷물까지 얼었고,
시동이 안걸리는 차량 고장도 속출했습니다.

올들어 최강한파 상황을 김민욱 박명선 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멀리 마린시티가 보이는 부산 이기대 해안가가 꽁꽁 얼었습니다.

최강 한파의 영향으로 밀려드는 파도가 갯바위에서 얼어 붙은 것입니다.

털모자에 목도리까지 둘러보지만
틈새를 파고드는 칼바람을 막기에는
역부족입니다.

{이지은, 류혜영/대학생/"오늘 안그래도 나왔는데 너무 추워가지고 바람도 많이 불어가지고 진짜 이번 겨울 제일 추운날인 것 같아요."}

경남 합천에 있는 높이 35미터 대형 인공 폭포도 꽁꽁 얼어 붙었습니다.

물의 흐름이 멈춰버린 폭포에는
고드름만 앙상하게 남았습니다.

"오늘 경남 합천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4도까지 떨어졌습니다.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이하까지 뚝
떨어져 한파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시골 마을에는 추위를 녹이기 위해
난로에 땔감을 쉴새없이 집어넣습니다.

{유상열/경남 합천군 가야면/"연세가 많은 어머니가 계시니까 항상 보일러 불을 끄지 않고 자주 들여다보고 불 넣고 방을 항상 따뜻하게 해드려야죠."}

부산지역은 올들어 두번째로 추운 영하 6.3도에다 초속 10미터의 칼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2도까지 떨어졌습니다.

경남도 거창은 영하 8.5도 창원 7.4도 등 대부분 영하권으로
떨어졌으며 지리산은 영하 10.7도를
기록했습니다.

{김준형/부산기상청 예보관/"이번 추위는 찬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당분간 기온이 평년보다 낮고 내륙지역에서는 복사냉각 효과가 더해져서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내외로 떨어지는 곳이 많아 매우 추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가 수요일부터
점차 풀릴 것으로 내다 보고 있으며,
특히 노약자와 어린이들의 각별한 건강관리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주차해둔 트럭 한대가
옴짝달싹 못하고 멈춰있습니다.

배터리가 얼어붙어 시동이 걸리지
않습니다.

출근길의 운전자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발만 동동 굴러야
했습니다.

{김성호/운전자/"저녁에 주차시키고 아침에 시동을 거니까 시동이 안 걸려서 정비소에 연락했습니다. 날씨만 추워지면 시동이 잘 안걸리고 벌써 이게 세번쨉니다."}

또 다른 주차장에서도
시동이 걸리지 않는 차량 운전자가
정비소에 긴급 출동을 요청했습니다.

주차해둔 차량의 배터리가
방전된 것입니다.

{정비업체 관계자/"겨울철에는 온도가 떨어지게 되면 배터리 전압이 떨어져요. 그러면 그 다음날 시동걸기가 초기시동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시동이 안 걸리는거에요."}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 한파가
덮치면서 지역 정비업체에는
차량 고장신고가 폭주했습니다.

고장 출동 요청은 평소보다
세배 가까이 늘었습니다.

{정재열/정비업체 대표/"보통때와 달리 배터리 방전 신고가 세배정도 늘어나고 겨울철에는 히터, 열선, 블랙박스로 인해서 배터리 방전신고가 많습니다."}

한 겨울에는 자동차 배터리 성능이
30% 이하로 감소하는데 여기에
블랙박스와 히터, 네비게이션까지
사용하다보니 방전 사례가 급증하는 것입니다.

또 오래된 배터리는 미리 점검해야
출퇴근길 낭패를 막을 수 있습니다.

매서운 한파가 이어면서
자동차 운전자들 뿐 아니라
차량 정비업체, 보험사까지 덩달아
비상이 걸렸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