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게임 감동 밀려온다

(앵커)

국내 최대 게임쇼인 지스타 2012가 오는 8일 개막됩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개막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가 한창인 올해 지스타의 특징을 김상진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마음을 움직여 세상을 감동시켜라

올해 지스타 게임쇼의 특징을 요약한 주제입니다.

오는 8일 개막되는 지스타 2012는 전야제 행사를 포함해 모두 나흘동안 펼쳐집니다.

전세계 31개국, 4백34개 업체가 참가해 지난해 보다 15%의 성장률을 자랑합니다.

전시장 규모만 5만제곱미터에 달해 규모와 참가업체 면에서 명실상부한 역대 최대입니다.

특히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전 세계 굴지의 게임업체들이 모두 참가해 글로벌 게임축제의 면모를 과시합니다.

(최관호/한국게임산업협회 회장)

올해 게임쇼는 게이머들을 고객으로 모십니다.

신작게임은 물론 스마트 기기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이 눈길을 끌게 됩니다.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통해 세계 3대 게임쇼의 입지를 다질 계획입니다.

(석주완/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 상무)

또 민간 이양 첫 해의 새로운 전기를 맞는 지스타 2012는 비지니스 성과의 극대화도 추구합니다.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과 게임업체의 상담을 적극 추진합니다.

투자사들과 중소게임사들을 이어주는 지스타 투자마켓도 올해 처음으로 열립니다.

게임과 관련한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는 지스타 2012

국내외 게이머들과 게임관련 종사자들의 눈길이 모두 부산으로 쏠리고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프로그램:

G-Sta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