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떠나고 돌아오는 귀성객 모두 설 당일에 집중

이번 설 연휴 기간에 부산에서 출발하는 귀성객과 부산으로 돌아오는 귀성객 모두 설 연휴 당일인 28일에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부산시는 시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2017년 설 연휴 귀성객 통행실태 조사를 한 결과 부산에 사는 가구의 47.8%가 설 연휴에 이동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이동 인구로는 70만 가구에 170만여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동 교통수단은 자가용이 88.7%로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이어 철도 5.23%, 버스(고속·시외) 4.91%, 항공 0.86%의 순입니다.

이동지역은 경남이 69.65%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광역시 11.06%, 경북 8.0%, 서울·경기 4.16%, 전남·북 3.92% 등입니다.

연휴 기간 자가용을 이용한 이동객의 81%가 남해고속도로·경부고속도로·남해지선고속도로·신대구고속도로 등 7개 도로에 집중될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도로별로는 남해고속도로 29%, 남해지선고속도로 22%, 경부고속도로 15%, 신대구고속도로 12%, 부산·울산고속도로 3.6%, 거가대로 2.3%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도 2, 7, 14, 35호선을 이용하겠다는 시민도 8.18%에 달했습니다.

부산에서 출발하는 귀성객은 설 당일인 28일이 42.2%로 제일 많았고 설 전날인 27일 40.2%, 26일 13.1%로 조사됐습니다.

부산으로 돌아오는 귀성객은 설 당일인 28일이 38.4%, 설 다음 날인 29일 38.3%의 순입니다.

시간대별 귀성객은 설 전날인 27일 오전 시간대가 28.3%로 가장 많았습니다.

부산으로 돌아오는 귀성객은 설 당일인 28일 오후 시간대가 27.8%로 가장 많아 혼잡이 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27일부터 30일까지를 설 연휴 특별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귀성객과 성묘객 특별수송대책을 마련하는 등 연휴 교통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