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투데이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돈선거' 전 창녕군의회 부의장 항소 기각

조회수1.52K의견0

창원지법 제3형사부는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의장을 노리던 의원으로부터 500만원을 받아
동료 의원에게 건낸 혐의로 기소된
박재홍 전 창녕군의회 부의장의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원심을 유지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부의장이 돈을 전달한
것은 스스로 부의장으로 뽑히려는
목적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원심 형량이 적절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