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시의 10조 매머드 사업, 속내는?

{앵커:최근 창원시는 신년 사업설명회를 통해 총규모가 10조원이 훌쩍 넘는 대형 사업들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는데요.

한해 예산이 2조 5천억원 남짓한 창원에서 과연 가능한 일일까요?

김상진 기자가 속사정을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최근 열린 옛 창원지역 발전전략 설명회.

창원광장부터 용지호수를 연계하는
창원 수퍼존 조성 사업 등 굵직굵직한 사업들이 발표됐습니다.

{안상수/창원시장"창원 경제 재도약과 새로운 문화를 창조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이 날 창원시가 옛 창원지역내에서
추진하겠다고 밝힌 모든 사업 규모를 합치면 3조 7천억원에 육박합니다.

또 마산 설명회에선 4조 2천억여원을, 진해 설명회에선 2조 7천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두 합쳐 규모가 10조 7천억원에 이릅니다.

1년 예산 2조 5천억원 남짓한 창원시가 어떻게 추진한다는 걸까.

{박명종/창원시 기획담당관"시비 뿐 아니라 국비,도비,민자사업까지 다 포함된 것이기 때문에 예산 문제는 별 무리가 없다고 봅니다"}

계획안에는 멀리는 5년 전부터 계속 진행돼오던 사업들도 포함돼 있습니다.

이미 쓴 돈을 넣은것인데,
소위 재탕 논란을 자초했습니다.

올해 새로 추진되는 신규사업만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규모는 6,7천억원
수준으로 확 줄어듭니다.

신규사업도 직접투자보다 민자 유치 계획이 대부분인데 아직 MOU도 체결안된 사업도 포함돼 있습니다.

{차윤재/경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민자의 경우는 불확실하기도 하고, 도시의 건강한 방향과는 어긋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설명회를 통해 행정 목표와 성과를 알리는 것도 좋지만, 지나친 과장은 경계해야할 일입니다.

"주민들에게 청사진을 제시했다는 건 의미가 있다하겠지만 사업설명회보다는 마치 공약발표회 같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점도 생각해볼 문젭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