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교육청 담배연기 없는 학교 67곳 운영

부산시교육청이 1년에 한 차례 벌이던 흡연실태조사를 두 차례로 늘리는 등 흡연예방 교육을 강화합니다.

부산시교육청은 1일 담배 없는 건강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2017학년도 학교흡연예방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계획에 따르면 교육청은 올해 19억7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초·중·고교를 대상으로 한 다양한 흡연예방사업을 펼칩니다.

우선 초등 20곳, 중학 22곳, 고교 25곳 등 모두 67곳의 학교를 금연 심화형 학교로 지정해 “담배연기 없는 학교”로 만들 계획입니다.

지역 보건소 등 유관기관의 전문가, 학교 관계자 등 15명으로 구성된 학교흡연예방사업 자문위원회를 두고 각종 금연 정책사업을 자문받기로 했습니다.

금연강사 교육, 컨설팅, 흡연 모니터링 등을 위해 부산지역 대학교 1곳을 학교흡연예방사업 기술지원센터로 지정해 운영합니다.

그동안 연 1회 실시하던 학생흡연·음주실태 조사를 2회로 늘리고 그 결과를 모든 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입니다.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운영하던 흡연예방 정책제안 동아리도 중학교까지 확대합니다.

안연균 부산교육청 건강생활과장은 “지난해 부산지역 중·고교생 흡연율은 5.7%로 전국 평균 보다 낮지만 앞으로 3% 아래로 떨어질 수 있도록 청소년 금연운동을 지역사회와 함께 벌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