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비프 외압 실체 구체적으로 드러나

지난 2014년 영화 다이빙벨 상영
논란으로 촉발된 부산 국제영화제
사태에 김종덕,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들이 개입된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났습니다.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검팀이 지난달 구속
기소한 김 전 장관의 공소 사실을
보면 조 전 장관은,
부산국제영화제측이 다이빙벨 상영을
결정하자 보수 칼럼니스트에게
비판적 기고를 부탁하고, 다이빙벨
상영 때 전 좌석을 매입을 지시해
관람을 못하게 한 혐의 등이
적시됐습니다.

김 전 장관은 부산시에 연락해
부산국제영화제의 다이빙벨
상영 중단을 요구했던 것으로
드러났으며, 부산시가 정치적 중립을 이유로 상영 중단을 요구했던
이면에는 정부의 지시도 있었던
셈이어서 앞으로 논란이 예상됩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