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앞둔 임산부 급체뒤 숨져

출산을 앞둔 임산부가 치킨을 먹고 급체해 병원 치료를 받은 뒤 갑자기 숨져 경찰이 경위 조사에 나섰습니다.

2일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8시 20분께 기장군에 사는 A씨가 자신의 집에서 쓰러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습니다.

A씨는 출산예정일이 2월 11일이었고, 태아도 함께 숨졌습니다.

숨지기 이틀 전에 A씨는 가족들과 함께 치킨을 먹고 급체를 호소했고 다음날 산부인과에서 치료를 받은뒤 귀가했습니다.

A씨는 1일 오전 화장실에서 입술이 새파래지고 추위를 느끼면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검안에서 감염성 질환과 뇌출혈을 의심했으나 2일 오전 시신을 부검한 결과에 비춰보면 당장 명확하게 사인을 알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뇌출혈은 없었지만 장기 부패가 빠르게 진행된 것을 확인,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