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은 연기에 덮힌 창원, '놀란 시민들 대피'

{앵커:

도심에 큰 공장들이 밀집한 창원에서
오늘(2) 잇따라 큰 불이 났습니다.

자재들이 타면서 뿜어져 나온 유독한 검은 연기가 도심을 뒤덮어면서
놀란 시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연기로 뒤덮힌 화재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늘(2) 낮 1시 쯤, 창원 팔용동
상공으로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옵니다.

왕복 8차선 창원대로는 차량들이
황급히 속도를 낮출 정도로 연기에 뒤덮혔습니다.

대로변을 따라 위치한 창원국가산단
에서 30분 간격으로 잇따라 큰 불이
난것입니다.

"차로 5분 거리인 인근 공장 2곳에서
잇따라 불이 나며 이 곳 산업단지는
연기로 완전히 뒤덮였습니다."

{강영준/목격자"진짜 너무 크게 나서 구름이 몰려오는 줄 알았어요. 숨을 못 쉴 정도로…"}

먼저 불이 난 금속 도금공장에선
마그네슘 자재등이 타면서 폭발이 잇따랐고,
일대는 아비규환이 됐습니다.

{정으뜸/목격자"뻥하고 소리가 크게 나서 저희 공장에 있던 사람들 다 밖으로 뛰쳐나올 정도로 크게"}

도금작업에 쓰이는 히터가 과열돼
불이 난건데, 1억7천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김길규/창원소방서 서장"소방차 29대와 인원 130명이 동원됐습니다. 화재진압 시작 1시간 18분 만에 초진을 완료했습니다."}

도금 공장에서 1㎞가량 떨어진
스티로폼 제조공장에서는 직원 3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건조주의보 속에 정전기로
화재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