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토종 돌고래 '상괭이', 다시 자연으로

{앵커:
사람과 친숙한 토종 돌고래인 상괭이는 '한국의 인어'라고도 불립니다.

그물에 걸려 탈진한 상태로 발견된
토종 돌고래, 상괭이 한 마리가 힘든
치료과정을 견뎌내고 다시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바다 적응 훈련을 하던 한마리의
상괭이가 조심스럽게 들어올려집니다.

배로 옮겨진 상괭이는 먼 곳으로
이동해 바다에 방류됐습니다.

구조팀은 손을 흔들며 작별 인사를
합니다.

{구조팀/"하나 둘 셋! 새복아! 잘 살아라!"}

새복이로 불리는 이 상괭이는
지난해 12월 거제 앞바다에서
탈진상태로 발견된 뒤
부산 아쿠아리움으로 옮겨져
집중 치료를 받았습니다.

{구자인/부산 아쿠아리움 해양생물전시팀 과장/"상괭이의 주둥이와 체표에 그물에 쓸린 상처가 있었고 호흡수와 유영 상태가 정상범위를 넘어가는 증상이 나타나서…"}

새복이는 발견당시 그물에 걸려 살갗이 벗겨지고 탈진한 상태였습니다.

당초 6개월 가량 치료기간이
예상됐지만 빠른 회복세로 한달만에 힘든 치료를 마쳤습니다.

아쿠아리움측은 새복이에게 태그를
부착하고 바다로 돌려보냈습니다.

{이병재/수의사/"지금은 입의 상처도 어느정도 마무리 됐고 꼬리 상처도 마무리되고 활동도 정상적으로 돌아와서 방류를 결정하게 됐습니다."}

한편 남해와 서해에서 서식하는
상괭이는 수는 지난 2004년 3만여 마리에서 2011년에는 만 3천 마리로
크게 줄었습니다.

해수부는 올해부터 토종 돌고래 상괭이를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 지정하고
상괭이 치료와 보호를 위한 사업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