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게 고민 듣는다…서병수 릴레이 청년진담

서병수 부산시장은 청년들의 고민거리와 건의사항을 직접 듣고 정책에 반영하고자 1월부터 청년과 릴레이 소통에 나서고 있습니다.

지난달 청년취업 분야에 이어 2월에도 7일 청년 생활안정 분야, 21일 청년 창업분야, 28일 청년 문화분야로 “청년진담”을 계속하며 건의사항을 듣습니다.

7일 오후 7시 부산대 앞 “살롱 드 보네”에서 열리는 생활안정 분야 “청년진담”은 민간 셰어하우스 운영 및 입주 청년, 청년주거활동가, 대학생 등 15명이 참석해 주거, 부채, 건강, 여가 등 생활안정분야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눕니다.

이번 청년진담은 “내가 부산시장이 된다면”이라는 주제로 청년들이 직접 청년 주거·복지정책 등을 제안합니다.

청년들이 제안한 내용은 부산시 청년정책 전담팀에서 검토해 올 상반기 발표 예정인 청년정책 종합계획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