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개성공단 보상 특별법 촉구, 정부 난색

개성공단 강제폐쇄 1년을 맞아
가동 재개와 업체 보상을 두고 정부와 업체간 입장차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토론회에서 입주업체들은 정부가 지원이 아닌 보상을 해야 하며
개성공단 설비들을 정부가 인수해
국유재산으로 관리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또, 정부가 개성공단을 폐쇄한 것인만큼 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대한 요구도 높았지만 정부 주장과는
입장차가 컸습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