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청년일자리 확충 성과

민선 6기 이후 부산지역 청년일자리가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8일 부산시에 따르면 2013년 24만3천명이던 부산지역 청년일자리는 매년 증가해 지난해에는 25만4천명으로 늘었습니다.

이에 따라 청년고용률은 지난해 41.4%로 2013년의 37.7%와 비교해 3.7%포인트 올랐습니다.

같은 기간 부산의 청년인구 수는 2013년 69만7천명에서 매년 1만명 안팎 감소하면서 지난해 64만6천명 수준으로 줄어든 것을 고려하면 청년고용률 체감 증가율은 더욱 높습니다.

대학졸업 이상 취업자 수는 2013년 65만3천명이던 것이 해마다 늘어나 지난해에는 75만7천명으로 2013년 대비 15.9%, 10만4천명이 증가했습니다.

이 같은 대졸 이상 취업자 증가율은 서울 등 전국 7대 도시 가운데 가장 높습니다.

임금 근로자 가운데 상용근로자 비중은 2013년 57.2%이던 것이 지난해에는 62.2%까지 올라 고용의 질도 높아진 것으로 평가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글로벌 경기불황과 조선·해운 등 지역 주력산업의 침체 속에서도 청년일자리 확충이라는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도 청년일자리 3만2천개를 목표로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