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300원 택시' 이어 '1천원 버스' 등장

{수퍼:}
{앵커:경남 농어촌지역에 얼마전
'300원 택시'가 등장해 화제가
됐는데요.

'300원 택시'에 이어 이번에는
'천원 버스'가 도입된다고 합니다.

보도에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어촌지역은 교통사각 지대나 다름 없습니다.

그나마 숨통을 트이게 한 것이
일명 '300원 택시'로 불리는
'브라보 택시'입니다.

마을 어르신들이 읍내 등으로 갈 경우 요금은 천200원, 4명이 이용하면
300원씩을 내서 '300원 택시'입니다.

그런데 '300원 택시'에 이어 이번엔
'천원 버스'가 등장했습니다.

거창군은 군내 지역이면 어디서나
요금 천원으로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천원 버스'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거리비례제를 적용해
10km까지는 1250원,거리가 늘어나면
최대 3700원 정도를 부담했습니다.

{거창군민/이 버스 타고가면 1500원 그 입구까지 가면 1400원 2800원 내지 3000원 돼요.}

'천원 버스' 등장은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거창군민/큰 부담은 안가는데 (왕복)3200원 이라도 그래도 1000원 한다고 하면 더 좋죠.}

'천원 버스'가 시행되면 교통약자인 원거리 주민들의 이동권이 확대될
전망입니다

읍내 병의원과 시장방문 횟수가 늘어나고, 장기적으로는 교통난 해소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거창은 한해 벽지노선 손실보상 등에 22억원 정도를 보전해주고 있는데
추가부담액은 5억원 정도입니다.

{양동인 거창군수/어느정도 예산이 추가 투입되는 것은 기정사실이지만 요금인하로 인한 이용객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교통약자에 대한 복지차원의 접근이라면 감내할수 있는 수준으로 판단했습니다.}

천원 요금으로
거창군내 어디서나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군내버스 단일요금제'는
빠르면 7월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