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구제역*AI 최상위 비상체제 '가동'

{앵커:전국적으로
구제역과 AI를 막기 위한
백신접종과 차단방역 등
총력전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경남도는
방역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축산농가별로
집단면역을 높이는데
치중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최광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도가 구제역 위기경보를 최상위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있습니다.

최선책으로 백신접종을 통해 농장별로 집단면역을 높이는데 우선을 두고 있습니다.

AI에 이어 구제역이 전국으로 확산
기미를 보이자 축산농민들은 애가
타들어 갑니다.

{최성필(축산농민)/지금 출하를 못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농가에서 어느정도 감당하지만 장기간이 됐을 때는 농가에서도 많은 타격이 있을 겁니다.}

경남도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구제역*AI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선제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조규일(경남도 서부부지사)/구제역 예방주사는 평소에도 주기적으로 맞히고 있습니다만 (이번에는)도내 전체 소에 대해 예방주사를 맞힐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가축 이동경로와 거점소독시설 등에 대한 방역 역시, 강도 높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도 경계지점은 물론, 시군
경계지점에서도 출입하는 모든 차량에
대해서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충북과 전북도 내 우제류 가축의
반출금지 조치가 내려진데 이어
가축시장은 잠정 폐쇄됐습니다.

축산농가 모임도 전면 금지됐습니다.

{방역요원/(축산차량은)소독 하고 필증 끊어 갑니다. 지금은 (이동중지명령으로)운행을 안합니다.}

한편 경남도는 백신접종에 따른
시군별 항체형성률 모니터링을 보고 받아 단계별 사후관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KNN 최광수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