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중학교 공사장 화재 예고된 인재, '안전수칙'도 무시

{앵커: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은 끔찍한 사고는 또 있습니다.

졸업식을 하루 앞둔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대형 화재 역시
안전불감증이 원인이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뻘건 불길과 함께 검은 연기가 솟구치면서 광안리 일대를 뒤덮었습니다.

폭발음까지 계속되면서 놀란
인근 주민들은 대피까지 했습니다.

{손봉철/부산 광안동/"하늘이 안보일 정도로 연기가 뿌옇게 덮혔고 집에서 전부 다 도망나와서…밖으로 나와서"}

사고 뒤 폐허로 변해버린 화재 현장!

불이 최초 발화한 학교 강당 3층
공사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의
합동감식이 실시됐습니다.

용접 불꽃이 외벽에 있던 스티로폼
단열재에 튀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보입니다.

"불에 잘 타는 가연성 재료가 많아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전체로
번진 것입니다."

{이정섭/부산 소방안전본부 화재조사계 소방장/"화재 당시 바람이 많이 불었고 건물 내,외부에 불이 붙기 쉬운 발포 폴리스틸렌이라는 단열재가 붙어있었습니다. 이것으로 화재 연소확대가 급격하게 진행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용접 작업 시에는 화기 작업 허가서를 작성하고 용접이 끝날때까지 감시자를 배치해야합니다.

그러나 경찰조사 결과 이같은
안전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불티방지
덮개와 모래 양동이, 물통 등을 비치해야하는데 이마저도 부실했습니다.

{장봉환/부산 남부경찰서 강력수사팀장/"현장감식, 부검 등을 통하여 공사 관계자 등을 다각히 수사하여 안전수칙 위반시 입건 등 법적 조치를 하겠습니다."}

현장에서 연기 질식으로 숨진
근로자의 유족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유족/"가연성 스티로폼이 부착돼 있기 때문에 불똥이 튀었을때 (불이 안나게끔) 망을 쳐주는 것이 있습니다. 이런게 있어야 하는데 전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전불감증의 표본이라고 (보입니다.)"}

한편 경찰은 공사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형사 입건 등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김용훈  
  • 김용훈  
  • yhkim@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