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전신주 불, 아파트 천여 세대 정전

오늘(16) 저녁 8시 쯤
부산시 우동의 한 아파트 앞
전신주에서 불이 나
십여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인근 아파트 천여 세대가
한 시간 가량 정전돼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으며
엘리베이터에 갖힌 주민 1명은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한전측은 전신주에 지은
까치집 재료에 금속성분이 섞여
합선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