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Player1로 보기 Flash Player2로 보기 Html5 Player로 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진해운 파산, 해운한국 표류

조회수728의견0
{앵커: 뉴스아이 시작합니다. 법정관리를 받아 오던 한진해운이 결국 오늘(17) 최종 파산 선고를 받았습니다. 해양대국, 해운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이 바닥에 떨어지면서 우리 해운업계도 한동안 표류하게 됐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접안하던 안벽이 텅 비었습니다. 컨테이너를 내리는 암벽크레인은 멈춰섰고, 터미널 한켠으로 한진 컨테이너가 7단 높이로 쌓여 산을 이뤘습니다. 모두 빈 컨테이너입니다. 세계 바다를 누비던 국내 1위, 세계 7위의 국적선사가 사라졌습니다. 지난 1977년 출발한 한진해운은 2천년대까지 승승장구했지만 글로벌 해운경기 침체와 경영난, 정부 정책 부재로 결국 최종 파산했습니다. "40년만에 역사속으로 사라지게된 한진해운, 사태의 파장은 한동안 이어질 전망입니다." 부산항을 내려다보며 자리를 지켰던 한진해운 빌딩은 사무실 상당수가 비었습니다. 한진해운 살리기에 안간힘을 썼던 시민단체 등은 파산까지 이르게 된 한진해운 사태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김호경/한진해운노조 총무부장} "해상직원들 상당수가 일자리를 구해야하거나 해외 송출에 의지해야 할 상황입니다." 대량실직과 수백억원대 피해뿐 아니라 해운 네트워크와 노하우 마저 사라질 위기에 처했습니다. {류동근/한국해양대 국제교류원장} ""한진해운이 있어 해운전문인력을 양성, 해운관련 경쟁력을 키워왔었는데 이러한 기회마자 사라지는 상황이 됐습니다." 한진해운 파산 후폭풍에 대비한 해운업계의 체질 강화와 글로벌 경쟁력 회복을 위한 돌파구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