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sh Player1로 보기 Flash Player2로 보기 Html5 Player로 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1이나 FLASH PLAY2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관신도시 정전 피해보상 난항

조회수2.36K의견0

{앵커:

정관신도시 대규모 정전사태에 따른 피해 보상을 놓고 주민들과 업체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있습니다.

이소식 이태훈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정관신도시에서 대규모 정전사태가 발생한지 9일이 지났습니다.

현재까지 450여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됐고 피해신고액은 4억 6천만원에
이릅니다.

주민들은 피해신고에 따른 보상뿐아니라 전 주민들에 대한 일괄 보상도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관에너지 측은
지난해 11월부터 석달간 평균
전기요금의 13%를 감면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평균 전기요금이 5만원이 나올 경우
6천원 정도를 감면받게 됩니다.

주민들은 터무니 없는 보상금액이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진호/정관 주민/"6천원 정도가 나온다 했습니다. 우린 거기서 절대 만족할 수 없어요. "맞아요."}

업체 측은 일괄 보상금액을 올리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김한/정관에너지 대표/"(일괄적 보상금을 올리고) 무조건 그 재원을 먼저 소비시켜 버리면 나중에 피해신고접수를 하신 그분들에 대해 저희가 보상을 못하게 되는 그런 불합리한 결과가 생길수도 있거든요."}

기장군에서는 정부 차원의 피해보상안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오규석/기장군수/"정관에너지에 대한 모든 허가와 관리감독권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있습니다. 우리 주민들의 피해보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책임지고 나서야 합니다."}

대규모 정전사태에다
피해보상문제까지 난항을 겪으면서
주민들의 분노만 커지고 있습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