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2월 22일 아침신문읽기-국제신문-버스 전용차로인 간선급행버스체계 도입 버스 이동속도 33% 가량 빨라져

다음은 오늘자 아침신문 살펴보시겠습니다.

먼저 국제신문입니다.

버스 전용차로인 간선급행버스체계가 도입된 부산 해운대구 원동나들목에서 올림픽교차로의 버스 이동속도가 33% 가량 빨라진 것으로 분석된 반면,

승용차의 속도는 떨어져 우회도로 확보등 소통대책이 필요하다는 기사입니다.

부산시는 BRT가 시행된 지난달 16일에서 20일 원동나들목에서 해운대 방면 버스의 평균 속도를 측정한 결과 시속 22.7km로 시행전 평균 속도인 시속 17.4km보다 빨라졌다고 밝혔습니다.

버스승객도 늘어나 이전과 비교해 대당 53명, 11.3%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버스를 제외한 차는 상대적으로 교통정체에 시달려 해운대 방면
일반 차량의 평균 시속은 16.9km로
이전 속도인 21.3km보다 4.4km가 느려졌습니다.

특히 해운대 지역은 올해 12월까지 BRT 공사가 계획돼 만성적인 정체에 시달리고 있다는데요,

부사시는 BRT 공사 구간이나 완공 구간에서 일반 차량의 속도를 높일 개선 대책도 논의중이라고 합니다.

부산일보 보시겠습니다.

경남 양산 신도시에 조성 중인 부산대 양산캠퍼스가 10년째 허허벌판으로 방치되고 있다는 기사입니다.

부산대는 양산신도시 초기 분양 활성화에 일등 공신 역할을 했지만 지금은 지역경제 활성화에 최대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관련 민원도 쇄도하고 있다는데요,

부산대는 2007년 말까지 양산신도시내 110만여 제곱미터 부지에 양산캠퍼스를 조성하기로 했지만 준공 시점이 9년이 지난 현재 대학단지와 병원단지만 조성됐고 실버산학단지와 첨단산학연구단지 부지는 10년째 공터로 남아 있다고 합니다.

막대한 예산을 들여 해당 부지를 개발할 민간 사업자가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양산캠퍼스가 지역 발전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에 양산시의회와 물금 일대 주민들이 수년째 부산대에 양산 캠퍼스 조성을 촉구하는 공문을 잇달아 보내는 등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에 대해 부산대는 오는 24일까지
양산캠퍼스 활성화와 미래 지향적 발전방안 마련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에 들어갔다고 하지만 민간자본 유치등 대규모 자금 조달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다음은 경남도민일보 보시겠습니다.

창원시와 통영시 실업률* 고용률이
경남권 최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는 기사입니다.

통계청이 21일 발표한 2016 하반기 경남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른 내용인데요,

창원시는 실업률 3.7%,최상위와 고용율 56.9% 최하위 성적이고 그 다음으로 통영시가 나쁘게 나타났다고 합니다.

통영시의 이같은 결과는 중형 조선소 몰락이 주된 원인으로 풀이됩니다.

조선업 수도인 거제시 고용률은 지난해 하반기 63.2%,실업률은 2.6%로 인근 통영시보다는 그나마 형편이 나았다고 합니다.

경남신문 보시겠습니다.

지난해 11일간 270만명이 찾은 진해군항제, 교통대란으로 민원이 빗발쳤지만 올해는 달라질 수 있을까?란 기사인데요,

창원시가 교통대란을 겪으며 내놓은
올해 교통대책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달라져 실효를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합니다.

지난해와 달라진 대책은
버스전용차로제,내부 순환버스 운영,통행권 배부 중단 등으로 요약할 수 있는데요, 그 가운데서도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통행권을 배부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지난해에 진해 주민에게 통행권을 배부해 승용차를 타고도 통행시켰지만 올해는 승용차 진입을 막지 않는 대신 셔틀버스를 더욱 활성화시키는데 초점을 뒀다고 합니다.

셔틀버스 운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버스전용차로제를 운영하고 진해 내부에서는 시내버스를 활용해 내부를 순케 한다는 방침입니다.

마지막으로 경남일보 보시겠습니다.

바닷모래 채취로 인해 변형된 해저지형은 원상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하는데요,

한국해양수산과학원은 이같은 국내외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하며 일본,영국 등 외국은 채취를 전면 금지하거나 재활용을 확대하는 등 관리를 강화하는 추세라고 합니다.

또 수산업 피해 조사가 매우 제한적으로 이뤄져 어민들의 불신을 초래한데다 국책사업용 채취를 목적으로 지정한 단지에서 민수용 모래 채취가 90%에 이를 정도로 목적이 변질됐다는 지적입니다.

국토교통부는 모래확보를 위해 2008년에 남해와 서해 배타적경제수역에 각 1곳의 골재 채취단지를 지정했고
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수차례 연장해 바닷모래 채취가 이어져 왔습니다.

모래 채취로 얕게는 5m,깊게는 10m 이상되는 웅덩이나 골이 만들어져 생태계 파괴와 어장환경 훼손을 초래합니다.

지금까지 오늘자 부산경남 아침신문 살펴보셨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