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대학생 한국장학재단 대출 학자금 이자 지원

울산시는 “대학생 학자금 이자지원 조례안”을 23일 입법 예고했습니다.

조례가 시행되면 지역 대학생이 한국장학재단에 대출한 일반상환, 취업 후 상환할 등록금과 생활비의 이자 전액이 지원됩니다.

조례안은 법제심사, 조례규칙 심의회, 시의회 심의 의결을 거쳐 6월 시행될 예정입니다.

이자지원 대상은 울산에 주소를 둬야 하며, 지역 대학(교)의 재·휴학생 중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대출받은 학생(대학원생 제외)입니다.

지난해 울산에 주소를 둔 지역 대학생이 한국장학재단에 대출한 금액은 3천37건, 48억7천만원입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