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 노조 조합원 1천500여명 참가 파업 집회

현대중공업 노조가 23일 전면파업에 돌입하며 울산 본사 조선소에서 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노조는 이날 오전 8시부터 10여 개 지단별(공정 또는 사업부별)로 파업 집회를 각각 진행한 뒤 오전 10시30분부터는 노조사무실 앞에서 전체 조합원 파업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파업 집회에 1천500여 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습니다.

집회 참가 조합원들은 “투쟁 승리”, “구조조정 박살”이라는 글이 적힌 노란색과 빨간색 풍선 봉을 들고 흔들거나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는 글이 인쇄된 풍선 수백 개를 띄웠습니다.

노조는 집회 후 사내도로를 행진했습니다.

회사 측은 이날 전체 조합원 1만5천여 명 가운데 800여 명이 집회에 나온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