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원정 성매매 부산환경공단 직원 2명 입건

“필리핀 원정 성매매” 부산환경공단 직원 2명 입건

필리핀으로 성매매를 겸한 골프여행을 두 차례 다녀온 부산환경공단 직원 2명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이른바 “황제골프” 여행을 통해 성매매를 한 혐의로 부산환경공단 3급 팀장 A(48)씨와 4급 과장 B(5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해 9월 1일과 10월 20일 3박4일 또는 4박5일 일정으로 성매매를 겸한 필리핀 골프 관광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일정에 따라 1인당 105만∼150만원을 냈습니다.

부산환경공단은 최근 경찰에서 이들의 비위사실을 통보받고 직위해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포함한 남성 45명이 인터넷 광고를 보고 같은 유형의 원정 성매매를 한 것으로 파악,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성매매를 알선한 필리핀 교민 임모(53)씨 등 2명을 추적하고 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