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안전디자인으로 산업사고 예방

울산시의 “산업단지 안전사고 제로 생활권 조성사업”이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가 주관한 “2017년 지역행복생활권 선도연계협력사업”에 선정돼 국비 30억원을 확보하게 됐습니다.

24일 시에 따르면 이 사업에는 주관 도시인 울산을 비롯해 경북 경주, 경남 양산과 밀양 등 “울산 중추 도시생활권” 4개 도시가 참여합니다.

올해부터 2019년까지 작업자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발생하는 산업사고를 줄이고자 안전디자인을 적용하는 사업으로, 총 40억5천만원이 투입됩니다.

안전디자인은 산업단지 내 공간, 시설물, 안전표지 등을 대상으로 작업자의 인지·준비·확인·행동의 오류를 줄이기 위해 적용하는 디자인을 말합니다.

사업은 ▲ 안전디자인 문화 확산사업 ▲ 도시안전디자인센터 운영 ▲ 안전디자인 환경개선 시범사업 ▲ 현장체험교육 홍보사업 등 4개 분야로 구성됩니다.

시는 3개 지자체, 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안전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공동워크숍, 전시회, 기업설명회 등을 개최합니다.

또 안전디자인 연구·보급을 위해 도시안전디자인센터를 운영하고,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제공이나 시범사업 추진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를 줄임으로써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울산 혁신도시에 있는 안전 관련 기관과 협업으로 사업 효율성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