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 부동산중개소 불법행위 집중 점검

경남 거제시는 봄 이사철을 맞아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지도·점검합니다.

시는 공인중개사 자격증·등록증 대여 행위를 비롯해 무자격자 무등록 중개 행위, 중개수수료 초과 요구 및 징수 행위,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미교부 행위, 이중계약서 작성 행위 등을 철저히 가려낼 것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특히 “조선 불황”에 따른 전세 보증금 피해 사고를 미리 막기 위해 주로 원룸, 아파트의 임대차계약을 중개하는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집중 점검 대상으로 삼습니다.

임차인이 전입신고 및 확정일자를 받도록 공인중개사가 적극 안내하도록 당부합니다.

시는 부동산 거래시 공인중개사에 전적으로 의존하기보다는 계약 내용 등을 꼼꼼히 확인해야 피해를 보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부동산 관련 불법행위가 늘어날 수 있다”며 “부동산중개사무소에 대한 철저한 지도·점검으로 시민의 재산권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