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한진해운 파산,관련업게 직격탄

{앵커:
한진해운 파산으로 인한
관련 업체들의 피해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버틸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 속에 정부의 실질적인 지원
대책이 없다면 도미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배에서 사용하는 용품들을
납품하는 이 업체는 최근
매출이 크게는 30% 가까이
줄어 들었습니다.

계속된 해운경기 불황에
한진해운 파산까지 겹치면서
동종업체끼리 출혈경쟁까지
해야할 판입니다.

{박규상 선용품업체 이사/"예년에 있던 회사들이 그대로 있는 상태고 배는 한진 뿐만 아니라 지금 추세가 많이 줄어든 상태에서 서로가 납품을 하려다보니까 저가로 공급할 수 밖에 없는 그런 어려운 형편에 있습니다."}

부산에는 천여개의 선용품업체가
밀집해 있지만 대부분 영세업체라
실제 피해 규모는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습니다.

{김영득 부산국제선용품유통사업협동조합 이사장/"우선 이 항만 산업이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정부에서 지방자치단체에서 정책적이나 재정적으로 지원이 뒤따라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역 제조업체들은 운송비 인상이라는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미국까지 가는 컨테이너
운송비가 2배이상 뛰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인터김재동 부산상공회의소 조사팀장/"한진해운 사태가 우려되는 것은 화주들에 대한 물류비,운임비가 올라간다는 측면에서 많은 부담을 안을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한진해운의 하역*선사*운송업체에
대한 미수금은 지난해 9월 기준
420여억원이었지만 집계 주체가 사라지면서 이제 파악도 힘든 상황입니다.

영세업체들의 줄도산으로 올해부터
피해는 본격화 될 전망입니다.

지난해 한진해운이 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부산에서만 2300여명
실직에 부산항 연매출은 7-8조원이
줄어들 것이란 전망이 나온 바
있습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