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에 천둥번개 동반한 폭우,우박도 내려

간밤에 부산에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지역에 따라 우박도 관찰됐습니다.

어제 저녁 9시반 부터 천둥과 번개가 치기 시작했는데 기상청은 상공에 상하층의 기온차가 큰 적란운이 대거 형성돼 국지성 폭우를 동반한 천둥 번개가 잇따랐다고 밝혔습니다.

사하구 괴정동 등지에서는 우박까지 떨어진 것으로 포착됐는데
보통 4~5월에 관찰되는 우박이 3월초에 내린 것은 다소 이례적입니다.

119에는 큰 천둥소리와 낙뢰에 놀란 시민들의 문의 전화가 잇따랐고
각종 포털사이트에도 부산날씨, 부산천둥이라는 검색어가 상위권을 차지하도 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