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제2 종합체육관 설계 당선작 선정

울산시는 제2 종합체육관 건축설계 공모에서 포스코에이앤씨건축사사무소와 엠피티종합건축사사무소가 공동 참여한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당선작은 부지 전체를 1층 평면에 구성해 생활체육시설과 다목적 경기장을 동일층에서 연계할 수 있도록 계획했습니다.

또 경기장 보조시설을 대규모 주민 행사나 국제경기에 사용할 수 있도록 가변형으로 계획해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시는 이달 설계용역을 계약해 올해 말까지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무리하고, 내년 상반기 본격적으로 체육관 건립공사를 시작해 2020년 상반기 준공할 계획입니다.

제2 종합체육관은 총사업비 428억원이 투입돼 남구 무거동 울산체육공원 내 2만6천662㎡ 부지에 건물 전체면적 1만8천355㎡, 지하 1층, 지상 4층, 관람석 4천 석 규모로 건립됩니다.

국제경기가 가능한 볼링장(30레인)을 비롯해 핸드볼, 농구, 배구, 배드민턴(14면) 경기장 등의 생활체육시설이 들어섭니다.

울산에는 동천체육관과 종하체육관 등 실내 경기시설 2곳이 있지만 동천체육관은 8월부터 3월까지 프로농구 현대 모비스의 전용구장으로 사용되고, 종하체육관은 지은 지 40년이 지나 대규모 체육행사에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울산시 관계자는 “제2 종합체육관이 건립되면 생활체육 인프라가 광역시에 걸맞게 확충되고, 시민의 건강 증진과 여가 활동의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