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동학대 예방 영상 잔잔한 감동…네티즌 환호

부산경찰청이 2일 페이스북을 비롯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공개한 아동학대 예방 영상에 네티즌들이 환호하고 있습니다.

3분 53초짜리 영상은 가짜 거짓말 탐지기 앞에 다소 긴장한 듯 어색한 미소를 지으며 앉아 있는 아이들의 모습으로 시작됩니다.

부산경찰청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이들입니다.

“부모에게 혼난 적 없다”, “좋아하는 여자친구(혹은 남자친구)가 없다”고 잡아떼던 아이들은 탐지기에서 “삐삐삐” 경보음이 울리자 속마음을 털어놓습니다.

아이들은 “부모에게 속이 상한 일은 무엇이었느냐”는 질문에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언니랑 싸웠을 때 아빠가 언니 편만 들어줬다”, “엄마, 아빠는 매일 밤에만 오고 안 놀아준다”, “숙제 똑바로 안 했다고 화를 냈다”고 말했습니다.

부모에게 바라는 게 뭐냐는 질문에 “같이 놀아줬으면 좋겠다”는 답이 쏟아졌다. “화를 안 냈으면 좋겠다”는 아이도 있었습니다.

엄마, 아빠가 곁에 있다면 어떤 말을 해주겠느냐는 질문에 아이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사랑해요”, “고마워요”라며 애교 가득한 눈빛을 선보였습니다.

이 순간 근처 다른 방에서 모니터로 이 장면을 지켜보던 부모가 들어오고 부모와 자녀는 와락 끌어안습니다.

엄마들은 하나같이 주르르 흘러내리는 눈물을 닦아냈습니다.

“아이들의 속마음”이라고 이름 붙인 이 영상이 페이스북에 오르자 불과 2시간 만에 8천700여 명이 봤고, 40여 명이 영상을 공유했습니다.

또 240여 명이 “좋아요”, “최고예요”를 눌렀다. 영상에 공감하는 댓글도 무수히 쏟아졌습니다.

한 누리꾼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영상이네요”라고 적었고 다른 네티즌은 “이 영상을 보는 데 왜 눈물이 나지?”라고 말했습니다.

“나도 어릴 때 엄마, 아빠랑 놀고 싶은 마음이 컸지 않았을까? 나중에 아이를 낳으면 자주 놀아주겠다”고 다짐하는 댓글도 눈에 띄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