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일 그만해 여친 3시간 감금하고 알몸 물고문

스포츠마사지를 하는 여자친구에게 일을 그만두라며 집에 감금하고 옷을 벗겨 찬물을 뿌리는 가혹 행위를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3일 감금, 절도, 상해, 폭행 혐의로 L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L씨는 지난달 3일 오후 1시쯤 여자친구 A씨의 집 욕실과 방 등에서 3시간 동안 A씨의 옷을 벗겨 감금·폭행하고 A씨의 머리채를 쥔 채 찬물을 얼굴과 몸에 뿌리는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L씨의 가혹 행위로 A씨는 추위와 공포에 떨었고 얼굴에 쏟아지는 물 때문에 숨을 제대로 쉬지 못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3개월 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A씨와 사귀게 된 L씨는 스포츠마사지 업소를 운영하는 A씨에게 남성을 상대로 한 스포츠마사지 일을 그만두라며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씨는 L씨가 전화를 거는 틈을 타 집 밖으로 달아나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L씨는 A씨가 도망치자 집에 있던 명품 가방 등 52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L씨는 앞서 사귀던 다른 여성에게 마약을 투약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는데 집행유예 기간에 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